[알림] 농업 농촌의 길 20
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여
미 의회의 농업법 개정과
당신이 틀렸음에도 당신이
이제 차원이 다른 남북 농
북한 개발협력의 필요성과
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도
5년 만에 신곡 쌀값 역대
[63] 돼지고기이력제 이력
재밌는 동물 사진
GS&J 논단/강좌
 
Home > GS&J논단 > 칼럼/기고
   
칼럼 / 기고
 
 
작성자
관리자
등록일
2018.07.11
제목
한우 암소 3산 후 도축, 현명한 선택일까 / 표유리  (1)
첨부파일
 

2018. 7. 11  농민신문에 실린 GS&J 표유리 책임연구원의 글입니다.

 

     

한우 암소 3산 후 도축, 현명한 선택일까

 


GS&J 책임연구원 표유리

 

  

한우 암소는 몇번의 출산과정을 거친 후 도축될까? 2015년에 도축된 암소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평균 2산 후 도축이 이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. 출산 경험이 없는 미경산 암소를 제외하면 평균 3산 후 도축된다. 일본의 경우 전체 육용종 암소 중 6~7세 이상이 약 절반, 10세 이상이 약 5분의 1을 차지할 정도로 다산우가 많은 것과 대조된다.

 

대부분의 한우 암소가 3산 후 도축되는 이유는 무엇일까? 암소 산차수가 3산에서 4산으로 증가하면 경락값이 크게 하락하기 때문이다. 2015년 도축된 암소 기준으로 미경산우 대비 1산 암소 평균 경락값은 약 6% 낮았고, 1산 대비 2산 암소는 1%, 2산 대비 3산 암소는 3% 낮았다. 그리고 3산 대비 4산 암소는 약 8% 낮아 가격 하락폭이 비교적 크게 나타났다. 따라서 대부분의 암소 사육농가는 ‘3산 후 도축’이라는 선택을 하고 있다.

 

그러나 장기적으로 보면 얘기가 달라진다. 3산 후 도축방식과 9산 후 도축방식의 농가 순이익을 비교한 결과가 좋은 예다. 21년(두 방식의 암소 사육 순환주기가 맞아떨어지는 최소 기간) 동안 암소를 3산 후 도축하는 방식으로 모두 5마리를 사육해 얻은 농가 순이익(1228만원)은 9산 후 도축하는 방식으로 2마리를 사육해 얻은 순이익(1175만원)보다 약간 높은 정도였다. 초산일 경우 난산이 많고 송아지 폐사율이 높은 점을 감안하면, 오히려 암소를 9산 후 도축하는 방식이 3산 후 도축하는 방식보다 초산횟수가 적어 농가 순이익이 높을 가능성이 크다.

 

또 산차를 길게 하면 후대 검정을 통해 좋은 번식우를 판별할 수 있으므로 우량 암소 중심의 번식 경영이 가능해진다. 9산 암소가 우량 번식우이고, 이 암소가 생산한 송아지의 판매가격이 평균가격에 비해 5% 높다고 가정해보자. 그러면 21년 동안 9산 후 도축방식으로 암소를 사육했을 때의 농가 순이익(1464만원)이 3산 후 도축했을 때(1228만원)보다 약 20% 높게 나타난다. 만약 평균가격에 비해 10% 높다면, 순이익(1745만원)은 3산 후 도축방식보다 약 42% 많아진다.

 

단기적으로는 경산우 출하 때 경락가격 하락을 막기 위해 암소를 3산 후 도축하는 것이 다산을 선택하는 것보다 유리하게 느껴질 수 있다. 하지만 암소 개량이나 폐사율 등을 고려하면 장기적으로는 다산우를 육성하는 것이 낫다.

 

아울러 송아지 프리미엄이 충분히 높을 경우 단기적으로도 다산우를 육성하는 것이 농가에 더 유리하게 된다. 우량 암소를 보유했으나 단기 경영이 불가피해 다산을 고민하는 고령농가에서도 송아지 프리미엄이 높다면 산차를 길게 하는 쪽이 이익을 증가시키고, 나아가 한우산업의 발전을 이끄는 현명한 선택일 것이다.

  

 [출처: 농민신문] 원문보러가기    

 

kim-kiwook  [date : 2018-07-17]
항상 표선생님 자료 고맙게 잘 보고 있습니다.
이론적으로는 표선생님 말씀이 맞습니다. 그러나 시장을 잘 보면 번식우 수익성이 좋아지면
농가들은 산차를 길게 가져가고 번식우 수익성이 나빠지면 번식우 도태를 빨리 결정합니다.
즉 번식우 농가는 수익에 따라, 시장에 따라 움직이고 있습니다. 번식우농가가 3산이상 번식에 활용하게 하기 위해서는 송아지 가격의 안정이 우선되어야 할 것으로 판단됩니다.
김기욱 드림
댓글
아이디 비밀번호

다음글
식량안보와 농업의 다원적 기능 / 양승룡
이전글
물순환 선도도시로 날아오르려면 / 최지용